요사이 핀 애들 루루의 정원

퀸즈 프로미스.
뒤로 보이는 보라색 무시 같은 건 자색 콜라비인데...
내심 기대하고 시식했다가..다 버렸습니다.
쟈들도 키운 게 아까워서 몇 개만 뽑아버렸는데
결국은 다 뽑아버릴 듯...

 얼큰~

흡족스런 골..골=ㅂ=)...
골든 스플렌더;

 쇼킹.

 
옐로우 윈.
위를 보며 개화하는 게 참 맘에 듭니다욤.

 
카사 공구 때 덤으로 왔던 체리블로썸이 폈습니다~.
카사그랜다보다 색이 좀더 연한 느낌?이란 게 첫 인상.

 
좋구나~

 
이름 모를 벌레가 달라붙어있는 경이엄마님표 에키놉스.
한국명은...까먹음;
파종 2년만에 꽃 보는군요+_+)

 
샤우트님한테서 삽수 받아 키운 스카비오사 보라
꽃도 크고 많이 펴서 가슴이 두근두근합니다~.

 
하우스 비닐이랑 뽀뽀하는 왕원추리.

-루루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